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존 루드 美국방차관 "주한미군 철수 계획 없다"
존 루드 미국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미 국방부) © 뉴스1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국 국방부 고위 당국자가 주한미군 철수·감축 가능성을 열어둔 채로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세간의 관측을 거듭 부인하고 나섰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존 루드 미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은 5일(현지시간)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 '한국이 방위비 분담금 인상에 응하지 않을 경우 미 국방부가 주한미군 병력을 철수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한 의원들의 질의에 "마크 에스퍼 장관이 공개적으로 밝혔듯 사실이 아니다"고 답했다.

루드 차관은 "(주한미군 철수는) 우리가 계획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미 합참 아시아 정치·군사문제 담당 부국장인 제프리 앤더슨 해군 소장이 전날 열린 주한미군전우회·한미동맹재단 주최 강연에서 주한미군 감축·축소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적어도 국방부 내부에선 그런 논의가 없다"며 선을 그은 것과 같은 맥락이다.

조선일보는 지난달 21일 워싱턴 특파원발 기사에서 "(미국 측에서) 한국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원하는 대로 잘 진행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해 1개 여단 철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는 현지 외교 소식통의 발언을 보도했었다.

당시 에스퍼 장관은 해당 보도 내용에 대해 "들어본 적 없다"며 부인했던 상황. 이후 미 국방부는 대변인을 통해 "조선일보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기사 취소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이던 이달 3일 '주한미군을 계속 유지하는 게 미국의 안보상 이익에 부합하느냐'는 질문에 "난 (유지나 철수)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계속 그 일(미군의 한반도 주둔)을 하려면 그들(한국)은 더 공정하게 (비용을) 분담해야 한다"고 답변, 미 정부가 '주한미군 감축'을 방위비 협상 카드로 삼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재차 제기됐다.

미 정부는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과의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미군 주둔에 따른 한국 측의 내년도 분담금으로 현 수준의 5배에 이르는 최대 50억달러(약 5조9380억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와 관련 루드 차관은 협상의 세부 내용에 대해선 말을 아끼면서도 "미국이 동맹국들에 분담을 더 늘려달라고 요청하는 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한국은 미국의 긴밀하고 오랜 우방국"이라면서 "양국 군 당국도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 이런 관계의 생명력을 유지하는 건 국방부는 물론 미국에도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