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외교·군사적 공세로 정면돌파"…8가지 투쟁 방향 채택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진행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앞으로의 투쟁방향과 관련 8가지 내용이 담긴 의정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1일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지난해 12월 28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에서 "첫째 의정에 대한 결정서 초안을 놓고 심중하고 적극적인 연구토의가 진행된 데 따라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되었다"라고 보도했다.

전원회의에서 논의된 첫째 의정은 '조성된 대내외 형세 하에서 우리의 당면한 투쟁방향'이다.

통신은 "첫째, 나라의 경제토대를 재정비하고 가능한 생산잠재력을 총발동하여 경제발전과 인민생활에 필요한 수요를 충분히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둘째, 과학기술을 중시하며 사회주의제도의 영상인 교육, 보건사업을 개선할 것"과 "셋째, 생태환경을 보호하며 자연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적인 위기관리 체계를 세울 것"을 결정했다.

아울러 "넷째, 강력한 정치 외교적, 군사적 공세로 정면 돌파전의 승리를 담보할 것"과 "다섯째, 반사회주의, 비사회주의와의 투쟁을 강화하고 도덕기강을 세우며 근로 단체조직들에서 사상교양사업을 짜고들 것"이라고 밝혔다.

그 외에도 "혁명의 참모부인 당을 강화하고 그 영도력을 비상히 높여나갈 것"과 "혁명의 지휘성원인 일군들이 사회주의 건설의 전진도상에 가로놓인 난관을 뚫고 나가기 위한 정면 돌파전에서 당과 혁명, 인민 앞에 지닌 자기의 책임과 의무를 다하기 위하여 분투할 것"을 결정했다.

마지막 결정은 "각급 당 조직들과 정치기관들은 이 결정서를 집행하기 위한 조직정치사업을 짜고 들며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을 비롯한 해당 기관들은 결정서에 제시된 과업을 철저히 집행하기 위한 실무적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