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남북관계 운신의 폭' 거론…靑 "그대로 멈춰있을 수 없다는 뜻"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신년 합동 인사회에서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운신의 폭을 넓혀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아무 것도 하지 않고 그대로 멈춰있을 수만은 없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운신의 폭'이 '대북제재 완화 가능성'을 내비친 것인지에 대해 "앞으로 저희가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 것들 중에 전략이라면 전략, 방안이 될 텐데 그것을 다 말씀드리는 것은 당연히 어려운 일"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한반도 평화를 이루겠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북미관계, 남북관계 등 한반도에서 여러 엄중한 상황 속에 있다는 것은 누차 말씀드린 바 있다"라며 "그것을 이대로 두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진전시키고,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나타내야 하는 부분은 경제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남북관계를 완화하기 위한 제안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받아들여도 되나'라는 질문에는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이 어느 수준의 어떤 방법이냐에 따라 달라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과 정부가 생각하는 것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그 기준이 명확하면 맞다, 혹은 아니다라고 할 수 있지만 언론이 생각하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상태에서 정도와 수준을 말씀드리기가 애매하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