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南美에 공개적 '망신' 준 北…대화 모드 '완전 중단'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북한이 남한과 미국을 겨냥해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담화를 냈다. 사실상 '망신 주기'로 대화 의지가 없음을 밝힌 셈이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은 11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무슨 생일 축하 인사나 전달받았다고 하여 누구처럼 감지덕지해하며 대화에 복귀할 것이라는 허망한 꿈을 꾸지 말고 끼어들었다가 본전도 못 챙기는 바보 신세가 되지 않으려거든 자중하고 있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날 발표된 담화에는 대남·대미 메시지가 모두 담겨있다. 다만 북한은 우리 측을 향해 '충고'에 가까운 입장을 밝혔는데, 이는 북한이 구사하는 전형적인 망신 주기식 외교 수법이다.

김 고문은 우리 측을 북미 관계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려는 '미련'이 남아있다며 비난했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접견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일에 대한 덕담을 하며 축하 메시지를 한국이 김 위원장에게 꼭 좀 전달해줬으면 좋겠다"라고 한 것에 대해 '설레발'을 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는 청와대가 발표한 내용과는 상당히 결이 다른 것이다. 우리 측은 북미 정상 간의 메시지를 '중재자'로서 우리가 전달했다는 취지로 발표했는데, 김 고문은 이미 북미 정상 간 채널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메시지 전달 과정의 사실관계 자체를 북이 반박한 셈이 된다.

김 고문은 "남조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에 중뿔나게 끼어드는 것은 좀 주제넘은 일"이라고 언급하며 충고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 외교적으로는 상당한 결례에 해당하는 행동이다.

이는 북한이 남측과는 대화할 의지가 전혀 없다는 것을 시사한 셈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신년사를 통해 개성과 금강산 관광, 철도·도로 연결, 도쿄 올림픽 참가 등 남북 협력 방안을 구체적으로 언급하고 김 위원장의 답방에 대해서도 기대를 표했다. 북한은 이날 담화를 통해 이러한 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전면적인 무시'를 하고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북한은 올해 신년사를 대체한 지난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의 결과 발표에서도 '대남 메시지'를 생략했다. 지난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노 딜' 이후 남측과의 대화를 거부하는 기조가 이어지는 것이다. 북한은 현재 남북 정상이 만난다고 할지라도 얻을 것이 없다는 판단 하에 '냉각기'를 갖겠다는 의도인 것으로 보인다.

이날 담화에 담긴 대미 메시지도 '대화 중단'의 뜻이 분명해 보인다. 김 고문은 지난 1년 반 동안 진행해 온 북미 협상이 무의미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미국이 북한의 요구사항을 전적으로 수긍하지 하지 않는다면 더 이상의 대화 의지가 없다고도 선을 그었다.

김 고문은 "세상이 다 인정하는 바와 같이 우리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나쁘지 않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친분관계를 바탕으로 혹여 우리가 다시 미국과의 대화에 복귀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기대감을 가진다거나 또 그런 쪽으로 분위기를 만들어 가보려고 머리를 굴려보는 것은 멍청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미(북미) 사이에 다시 대화가 성립되자면 미국이 우리가 제시한 요구사항들을 전적으로 수긍하는 조건에서만 가능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우리는 미국이 그렇게 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며 또 그렇게 할 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우리는 우리가 갈 길을 잘 알고 있으며 우리의 길을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입장에서는 김 위원장에게 호의적인 메시지를 보냈지만 거부를 당한 셈이 된다. 이번 김 고문의 담화로 북미 관계의 현재 상황이 '동상이몽'이라는 것이 확인됐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하는 이유다.

이번 김 고문의 담화는 북한이 현재 남측과 미국에 대해 모두 전향적인 태도 전환이 없다면 그 누구와도 대화의 재개 의사가 없다는 메시지를 분명히 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비핵화 협상 국면을 주도적으로 이끌겠다는 의지가 담긴 동시에 일단 '대화의 창'을 닫고 내부적으로 경제난 돌파를 위한 자력갱생을 추구하면서 대화 재개의 시기를 모색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