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이도훈 "北 개별관광 한미 긴밀 협의…美, 주권국 결정 존중"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 워싱턴을 방문중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서 한미가 협의를 긴밀하게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제 시작인것 같다"고 말했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이도훈 본부장은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올해 첫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뒤 국무부 청사 앞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이 본부장은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에 대해서는 존중한다는 입장"이라며 "그 존중의 기초 위에 서서 한미가 동맹으로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서로 조율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서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중인 북한 개별관광 구상에 대해선 유엔 대북제재에 의해 규정돼 있진 않다면서도 부차적으로 관광객이 실제로 방북할 경우 어떤 물품이 반입 가능한지 등의 소소한 문제가 있다며, 대북제재 위반에 대한 오해가 생기지 않는 방향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본부장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앞서 외신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의 독자적 남북협력 추진 구상과 관련해 한미 간 워킹그룹을 언급한 데 대해선 별도의 실무그룹을 구성하는 건 아니라면서도 "원래 있는 실무그룹 얘기로 효율성을 살려서 한다면 괜찮은데, 그 문제가 어떤 맥락에서 나온 건지는 좀 더 알아보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해리스 대사는 16일 서울에서 외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자신이 미 정부의 공식 입장을 대변하는 것은 아니라면서도 "제재를 촉발할 수 있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선, 워킹그룹을 통해 실행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미국과의 협의는 비건 부장관과의 전화통화, 만남, 실무그룹 등을 포함해 여러가지 형태가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 동안 실무그룹이 매우 효율적이고 유효하게 잘 이루어져 왔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북미 간 비핵화 대화 재개 가능성에 대해선 "무엇을 점치기는 힘들 것 같지만 최근 북한의 성명을 보면 가능성은 항상 열어놓고 있다"며 "언제든지 북한이 결심을 하고 나오는 것인데 그건 조금 기다려보면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의 역할을 거론한 것과 관련해선 "중국의 역할은 항상 북한 문제에 있어 아주 중요하고 앞으로도 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미가 조속히 협상을 재개해 핵문제에 대한 진전을 이루어 나가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진전을 이루는 과정에서 평화체제나 평화협정 등에 대해 중국이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비건 부장관은 이 본부장을 만나기 앞서 미국을 방문중인 켄트 해슈테트 스웨덴, 즉 스웨리예 외교부 한반도 특사와도 만나 북핵 문제에 대한 양국 간 협력을 논의했다. 이 본부장 역시 해슈테트 특사와 15일 워싱턴에서 회동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