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中지린성 첫 신종코로나 사망…국경 맞댄 北 안전할까?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중국 지린성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사망자가 나왔다.

7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망자가 73명 늘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린성에서 나온 첫 사망자는 쓰핑(四平)시에 사는 81세 남성으로 우한에서 온 딸과 접촉한 후 열과 기침 증상을 보여 지난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기존에 뇌경색과 간질성 폐렴 병력이 있었고, 증세가 악화되면서 6일 숨을 거두었다.

지린성은 옌볜조선족자치주를 포함하는 지역으로 북한과 가장 긴 국경을 맞대고 있다. 지린성 보건당국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지금까지 지역 내 확진자가 65명이고, 이 가운데 옌볜조선족자치주에서 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혔다.

지린성 보건당국은 "감염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에 있고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들이 많이 발생해 특히 가족 간 감염이 집중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지역 사회와 마을 통제를 더욱 강화해 밀접 접촉자에 대한 격리 관찰 조치를 엄격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연일 중국을 비롯한 전세계 신종 코로나 감염 소식을 보도하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지만 아직까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의심 환자나 격리 환자 수 등 자국 내 상황에 대한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