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매체 "항바이러스 약물 연구완성…인민 생명보호" 주장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을 위한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나선 북한이 항바이러스 약물인 '피돌린산코겔'을 연구해 완성했다고 선전매체가 10일 보도했다.

선전매체 '메아리'는 이날 '효능높은 항비루스(바이러스) 약물인 피돌린산코겔 연구완성'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평양의학대학에서 인민들의 생명보호와 건강증진에 이바지할 효능 높은 항비루스 약제들을 개발생산하기 위한 연구사업을 힘있게 벌여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피돌린산코겔'은 바이러스 감염 경로인 코안의 점막에 바르면 RNA바이러스들을 효과적으로 죽일 수 있는 젤 형태의 약물이라고 북한이 선전해 왔다.

매체는 "지난시기 피돌린산의 항비루스 효과를 새롭게 밝혀낸 대학의 연구집단은 그에 기초하여 효능 높은 항비루스 약물인 피돌린산코겔을 연구완성하기 위한 사업에서 성과를 거두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약제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인지 등 관련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매체는 아울러 신종 코로나 전파를 막기 위한 대책을 설명하면서 "대학에서는 이미 연구개발한 항비루스약제인 인터페론 주사약의 대량생산에 큰 힘을 넣으면서 새로운 항비루스 약물의 제조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대학의 일꾼들과 교원, 연구사들은 우리 조선(북한)사람들의 체질에 맞으면서 약리효과가 높은 항비루스 약제들을 더 많이 개발, 생산하여 인민들의 건강을 믿음직하게 지켜갈 열의안고 더욱 분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