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정세현 "北, 난데없이 개별관광 얘기…나오라는 휘파람 소리"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북한이 우리나라가 제안한 '개별관광'을 처음으로 언급한 현 시점이 남북관계를 회복할 수 있는 적기라고 17일 분석했다.

이날 정 수석부의장은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한이 어저께(지난 16일) 난데없이 개별관광 이야기를 꺼냈다"면서 "대북 개별관광을 미국과 논의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고 말한 것은 지금 (우리보고) 나오라고 하는 휘파람 소리"라고 주장했다.

앞서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지난 16일 '외세에 구걸하여 무엇을 얻겠다는 것인가' 제목의 기사에서 "남조선 당국이 외세에게 빌붙어 북남관계 문제를 풀어보려고 무던히도 분주탕을 피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을 비롯한 당국자들은 미국에 날아가서 '대북개별관광'과 관련한 모의판을 벌려 놓았다"며 "구태여 대양 건너 미국에 간다고 하여 해결될 문제가 아니며 가장 큰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것도, 그 문제를 해결할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도 우리 민족"이라고 비판했다.

이러한 북한의 보도를 두고 정 수석부의장은 "적절하게 지금 우리가 찬스를 만들어 나갈 수가 있다"면서 남북관계에 물꼬를 틀 수 있는 시점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금강산 관광 사례와 같이 정부가 직접 나서기보다는 민간을 통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그는 "정부가 직접 나서는 것보다는 금강산 관광과 같이 현대아산과 북측 조선 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가 만나는 모양새를 취한다든지 시작을 하면 이야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앞서) 북한이 새로운 길을 가면 우리도 새로운 길을 가야 된다는 이야기를 한 것도 미국한테 물어보지 말고 남북 관계를 발전시켜야 한다는 뜻이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정 수석부의장은 현재 북한이 미국과 중국과 대화를 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다는 점도 언급했다. 북한이 고립된 상황이기에 남한이 손을 내밀면 북한이 긍정적으로 반응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는 "미국이 (북미대화 계획을) 접었다고 봐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중국과도 (대화 등의 길이) 막혔다"면서 "이럴 때 뚫려있는 곳이 지금 금강산과 개성이니 이쪽을 슬그머니 우리가(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정 수석부의장은 "북한이 그렇게 돌려차기를 잘 한다"라면서 북한이 우회적으로 남측에 신호를 보냈다고도 비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