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美고위관리 "북한에 코로나19 관련 지원의사 밝혀"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미국 국무부 고위관리가 북한 측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지원의사를 밝혔다고 VOA(미국의소리) 방송이 전했다.

12일 VOA에 따르면 로버트 데스트로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는 11일(현지시간) 국무부 연례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미국 정부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북한과 이란, 중국, 그리고 모두에게 손을 내민 사실을 알고 있다"며 미국이 이를 통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과 노력이 가능하며 지원을 제공할 수 있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취약성을 우려하며, 대북 지원을 위한 제재 면제 등의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데스트로 차관보는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려의 입장을 나타냈다.

데스트로 차관보는 '북한의 코로나19 전파 상황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짧게 답하자면 물론 우리는 북한 주민들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며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불행한 상황에 처해있는 모든 가족들에게 위로를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북한이 매우 폐쇄적인 사회라는 점을 알고 있고, 정보를 얻기도 매우 힘들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데스트로 차관보는 북한 내 코로나19 전파 상황에 대해선 즉답을 피한 채 "알지 못하며, 추측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