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日 '코로나 팬데믹' 충격…올림픽 연기론 급부상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도쿄올림픽 연기론이 일본 내에서 급부상하는 분위기다.

세계보건기구(WHO)가 11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단계에 진입했음을 공식 선언하면서다.

일본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각국에서 도쿄올림픽 대회 지역별·종목별 예선전 등이 줄줄이 취소·연기되는 상황에서도 "예정대로 7월24일에 올림픽 개막식을 열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던 상황.

그러나 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을 계기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개최도시인 도쿄도, 그리고 일본 정부 내부에서까지도 대회 연기 문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는 제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일본 내각관방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할 경우 계속될 경우 해외선수가 일본에 올 수 없게 된다"면서 WHO의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이에 대해 도쿄도의 한 간부도 "WHO의 팬데믹 선언 때문에 국면이 크게 달라졌다"고 말했고, 올림픽 조직위 관계자 역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엔 감염증에 관한 전문지식이 없기 때문에 WHO의 의견에 큰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IOC는 각국 언론과 전문가들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해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었지만, WHO의 이번 코로나19 팬데믹 선언을 계기로 올림픽 취소 여부를 공식적으로 검토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일본 정부 일각에선 차제에 미국의 협조를 얻어 '도쿄올림픽 1년 연기'를 먼저 제안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조직위의 다른 관계자는 이날 보도된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올림픽이 미뤄질 경우 그동안 경기장 등 시설을 유지·관리하는 데 적잖은 예산이 소요된다는 점 "운영자의 입장에서 볼 땐 연기보다는 중단(취소)이 현실적인 선택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물론 올림픽 조직위 등 관계기관 내에선 "지금까지 해온 걸 되돌릴 순 없다"며 올림픽 연기·취소 논의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기류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지사도 이날 코로나19 대응 논의를 위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예방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WHO의 팬데믹 선언에 따른 영향이 전혀 없다곤 말할 수 없겠지만, (올림픽 개최) 중단은 선택할 수 없는 것"이란 입장을 거듭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또한 정례브리핑에서 "예정대로 대회를 개최하기 위해 IOC와 대회 조직위, 도쿄도와 긴밀한 연락을 취하면서 준비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