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개성공단協 "'마스크 생산' 개성공단, 부분적이라도 재가동해야"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사)개성공단기업협회는 1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정부는 마스크 등 방역용품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개성공단을 부분적으로라도 재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성공단협회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대구시를 돕자는 데 협회의 뜻을 모아 성금 1700여만원과 마스크 5000장(㈜에버그린 기부), 방역용 방호복 1000벌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모금회에 전달했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개성공단협회 관계자는 "개성공단은 마스크, 방호복, 세정제 등 방역 용품을 단기간에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곳으로 개성공단이 폐쇄되지 않았다면 코로나 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정부는 마스크 등 방역용품의 대량생산이 가능한 개성공단의 가동을 위해 우선적으로 UN안보리 제재위원회 등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북한과는 개성공단 재개로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제안을 해야한다"며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했다.

한편 정기섭 회장은 "비록 공단이 4년이상 닫혀 있어 여력이 없는 기업이 대부분이지만, 대한민국 기업이자 국민으로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기부를 추진했다"며 "조속히 이 국가적 재난을 극복하고 일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