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김여정 담화…"南, '삐라' 살포 방치 마라"(종합)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일 오후 평양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 청사에서 정상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김여정 노동당 정치국 후보위원이 앞서 걷고 있다.2018.9.18/뉴스1 © News1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양은하 기자 =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또 한 번의 담화를 전격 발표했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서다.

김 제1부부장은 이번 담화에서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삐라) 살포와 관련한 보도를 봤다며 "남조선 당국이 이를 방치한다면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을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자들이 북남 합의를 진정으로 귀중히 여기고 철저히 이행할 의지가 있다면 우리에게 객쩍은 '호응' 나발을 불어대기 전에 제 집안 오물들부터 똑바로 청소하는 것이 마땅하다"라며 "구차하게 변명할 생각에 앞서 그 쓰레기들의 광대놀음을 저지시킬 법이라도 만들고 애초부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지지 못하게 잡도리를 단단히 해야 할 것"이라고 거친 언사로 비난했다.

앞서 일부 국내 단체들은 지난달 31일 북한 지역으로 대북 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후 대북 전단 살포 문제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해 왔다. 특히 이 같은 행위를 정부가 막지 않는 것을 남북관계와 연관 지어 우리 측을 비난한 바 있다.

다만 이전에는 주로 개인 필명의 논평이나 조선중앙통신의 논평 형식으로 대북 전단 관련 정부를 비난해왔는데 이번에는 고위 당국자 명의 대남 비난이라는 점에서 다소 이례적이다.

더욱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식 메신저' 역할을 하는 김 제1부부장이 직접 이를 거론하고 나섰다는 점에서 대남 압박의 무게감이 달라진 분위기다.

김 제1부부장은 "분명히 말해두지만 또 무슨 변명이나 늘어놓으며 이대로 그냥 간다면 그 대가를 남조선 당국이 혹독하게 치를 것"이라며 "그것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 한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선의와 적의는 융합될 수 없다"라며 "기대가 절망으로, 희망이 물거품으로 바뀌는 세상을 한두 번만 보지 않았을 터이니 최악의 사태를 마주하고 싶지 않다면 제 할 일을 똑바로 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김 제1부부장은 또 탈북자를 두고 '쓰레기', '바보들'이라는 거친 표현을 쓰며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탈북자'라는 것들이 뭘 하던 것들인지나 세상은 아는지 모르겠다"라며 "글자나 겨우 뜯어볼까 말까 하는 그 바보들이 개념 없이 '핵 문제'를 논하자고 접어드니 서당 개가 풍월을 읊었다는 격이라 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태묻은 조국을 배반한 들짐승보다 못한 인간 추물들이 사람 흉내를 내보자고 기껏 해본다는 짓이 저런 짓이니 구린내 나는 입 건사를 못하고 짖어대는 것들을 두고 똥개라 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도 했다.

한편 김 제1부부장이 개인 명의의 담화를 낸 것은 올해 세 번째다. 김 제 1부부장은 지난 3월에도 북한 화력전투훈련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청와대를 비난하는 담화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관련 협조 의향이 담긴 친서를 받았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한 바 있다.

다만 이번 담화는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뿐 아니라 북한 주민들이 보는 노동신문에 게재됐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20-06-09 08:51:41

    9년넘게 북송을 요구하며 시위중이시고 현재 극좌진보유튜브인 왈가왈북에 출연하시는 대구거주 평양아줌마 김련희씨도 극좌진보언론인 자주시보에서 북한은 결코 무너지지않는다고 말을 해줬지~!!!!! 앞으로도 천년만년 유지되는 나라라는것을~!!!!!   삭제

    • 박혜연 2020-06-09 08:49:40

      아무리 극좌세력들이 민족자주통일을 외쳐도 극우세력들이 멸공북진통일을 목이터져라 외쳐도 북한정권은 결코 무너지지않고 굳건하다는것을 알아두어야 과거 이른바 이명바끄네같은 강경대북정책을 내세웠던 보수우파정권도 결국에는 실패했던거 알잖아~!!!!! 이는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도 마찬가지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