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이민복, 박지원 국정원장 지명자에 “역적일 뿐, 하늘도 무심”

탈북자인 이민복 (사)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은 박지원 전 국회의원의 국정원장 임명에 대해 “핵무기 만드는 반국가단체에 달러를 가져다 준 역적일 뿐! 그런데 국정원장?! 참 하늘도 무심하다”고 주장했다.

이 단장은 6일 언론사 기자들을 비롯해 회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박 국정원장 지명자에 대해 이같이 지적하면서 “하느님은 여러 번 절호의 기회를 주었음에도 잡지 못하는 보수우익”이라고 했다.

이민복 (사)북한동포직접돕기운동 대북풍선단장. 유코리아뉴스DB

그러면서 “김대중의 최대 업적 첫 정상회담과 노벨상을 위한 대북현금지급, 광우병이란 실체 없는 광분의 촛불에 눈물로 대응”이라며 “내가 대통령이었다면 아니 한나라당이었다면 총살형에 처하고 (박 지명자를) 다시는 정계에 복귀 못하도록 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단장은 또 “광우병에 절대로 속지 마세요”라며 “거짓을 퍼뜨린 자들을 대통령직을 걸고 감옥에 처넣겠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보수우익의 치명적 약점은 바로 이런 의지와 실천력이 없는 것”이라며 “그러니 거세된 신랑감처럼 매력 없다 못해 자해하다가 감옥에 갈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것”이라고 보수우익을 비판했다. 감옥살이를 하고 있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신세를 보수우익의 현실에 빗댄 것이다.

이 단장은 최근 같은 탈북자인 박상학 씨의 대북전단이 논란이 되자 자신이 최초로 대북풍선을 만든 사람이며, 대북풍선은 공개된 장소가 아닌 비공개로 하면 괜찮다고 강조해 왔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