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日 방위백서, 우리 핵보유에 잡소리…군사 대국화 목적"
2020년판 일본 방위백서에 실린 '북한 탄도미사일의 사정거리' 도표 (일본 방위성) © 뉴스1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일본이 올해 발간한 방위백서에서 북한의 핵 미사일 능력이 자국을 공격할 수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북한 외무성은 "저들의 군사 대국화와 영토 강탈 책동을 합법화해보려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15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으로 "일본 정부가 각료회의에서 채택한 2020년 방위백서에서 우리의 핵보유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잡소리를 늘어놓다 못해 이웃 나라들에 있어서 새로운 도전으로 된다고 걸고 들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대변인은 "이것은 지금까지 아베 정권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우리의 미사일 위협을 떠들면서 일본 사회에 공포감을 조성하여 저들의 음흉한 정치 군사적 목적 실현에 이용해온 악습을 여전히 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금 일본이 팽창된 군사력을 배경으로 전수방위의 허울을 완전히 벗어던지고 선제공격을 노린 '적 기지 공격 능력 보유'를 공공연히 운운하고 있는데 대해 주변 나라들은 예리한 눈초리로 주시하고 있으며 응당한 각성을 가지고 경계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베 정권의 무분별하고 위험천만한 군사적 움직임은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도화선으로 될 것이며 불속에 날아들어 타 죽는 어리석은 부나비처럼 정권 자체의 파멸을 앞당기는 비참한 후과를 빚어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일본 방위성이 14일 공개한 '2020년판 방위백서(일본의 방위)'에는 북한은 핵무기의 소형화·탄두화를 실현했고, 이를 탄도미사일에 탑재해 우리나라(일본)을 공격할 능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는 표현이 담겼다.

일본 정부가 매년 안보환경과 방위정책 등을 정리해 발간하는 방위백서에 북한의 '핵공격 능력'에 관한 표현이 쓰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작년판 백서에선 "핵무기 소형화·탄두화를 이미 실현한 것으로 보인다"고만 기술했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