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북·러 공동선언 20주년…두 나라 친선, 끊임없이 발전"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은 19일 북·러 공동선언 채택 20주년을 맞이해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는 끊임없이 발전하여왔다"면서 양국의 우호 관계를 과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조로(북러) 친선관계 발전의 중요한 역사적 이정표'라는 제목의 논설에서 "조로 공동선언은 전통적인 조로 친선을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심화 발전시키는 데서 중요한 이정표로 되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북한은 지난 2000년 7월 러시아 국가 원수로는 최초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초청해 북·러 정상회담을 개최하고 군사협력 강화, 양국 우호 협력 증진 등 11개 항이 담긴 북·러 공동선언을 채택했다.

신문은 "두 나라 인민들의 근본 이익과 다극 세계를 창설하며 평등과 호상(상호) 존중, 호혜적인 협조의 원칙에 기초한 새로운 공정하고 합리적인 국제 질서를 수립하려는 추세에 부합된다"면서 선언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러 친선 관계를 계승·발전시키고 있다"면서 그가 지난해 4월 집권 후 처음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점을 상기했다.

그러면서 "두 나라 사이에 이룩된 합의 정신에 따라 주요 국제 관계 문제에서 공동의 보조를 취하고 있으며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고 공정한 국제질서를 수립하기 위하여 노력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 인민은 러시아 인민이 푸틴 대통령의 영도밑에 나라의 자주권과 영토 완정을 고수하고 정치적 안정을 공고히 하며 사회 경제 발전을 이룩하기 위한 투쟁과 당면한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방역전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바라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북한은 주요 계기마다 러시아와의 전통적인 친선·우호 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제2차 세계대전 승전 75주년 기념일, 지난달 러시아의 국경절인 독립기념일을 맞아 축전을 보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