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시진핑, 김정은에 9·9절 축전…"코로나19가 북중 친선 심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정권수립 72주년 기념일인 9일(9·9절)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내 북중 친선 관계를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 김정은 동지께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가 축전을 보내어 왔다"라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존경하는 위원장 동지'라고 시작한 축전에서 '우리는 친선적인 린방(인방)'이라며 "전통적인 중조(북중) 친선은 두 당, 두 나라, 두 나라 인민의 공동의 귀중한 재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나는 위원장 동지와 여러 차례 상봉하여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이룩하였으며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시기에 들어서도록 하였다"면서 특히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이 발생한 후 쌍방은 호상 지지하고 방조하면서 중조 친선을 보다 심화시키었다"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나는 중조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으며 위원장 동지와 함께 전통적인 중조 친선 협조 관계가 끊임없이 새로운 성과를 이룩하도록 추동함으로써 두 나라와 두 나라 인민들에게 보다 큰 행복을 마련해주며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촉진시켜나갈 용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신문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김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축전에서 북러 관계는 "전통적으로 친선적이고 선린적인 성격을 띠고 있다"며 "나는 건설적인 쌍무대화와 여러 분야에서의 유익한 협조가 우리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보장하는 데 이바지한다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