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중 '물자교류 재개'는 언제…'11월 재개' 또 연기되나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연결하는 '조중우의교'의 모습. © News1 서재준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과 중국의 육로 물자교류 재개가 11월을 넘길 가능성도 23일 제기된다. 지난 4월에 이어 또 한번 북중 국경 개방이 미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달 말 국회에 북중 물류가 11월 중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후 차단됐던 열차 운행이 재개될 조짐이 있다는 것이다.

통일부 역시 이달 초부터 꾸준히 북중 간 열차를 통한 물자교류 재개 준비가 마무리 단계라고 밝히고 있지만, 이날까지 관련한 '새로운 동향'은 크게 두드러지지 않고 있는 상태다.

이달 초 조중우의교에 열차가 운행하는 동향이 나타나기도 했다. 조중우의교에 열차 차량이 운행하는 모습이 포착된 것인데, 정부는 이를 북중 간 '기술적 점검'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위드코로나' 이후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재개될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것과 북중 국경 재개방이 미뤄지고 있는 것이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관측하기도 한다.

북한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국경을 차단한 채 전 국가적 비상방역사업을 2년 가까이 진행하고 있으며 백신 역시 아직 반입되지 않고 있다.

때문에 북한은 이달 들어 각국에서 위드코로나 이후의 코로나19 대유행 조짐이 엿보이는 것에 대해 다시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지난 20일 자 보도에서 "남조선 사회가 때 이른 방역 완화조치로 사회적 혼란에 빠져들고 있다"라며 남한의 위드코로나 시행이 '방역 조치의 문란'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당초 북중 국경의 재개방은 북한이 올해 새 국가경제발전 5개년 계획을 시행하면서 첫해 성과를 유독 강조한 것과 연관이 있는 조치일 것으로 분석되기도 했다.

앞서 양측은 지난 4월 한 차례 국경 재개방을 준비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그러다 북한 측에서 방역 시설의 미비 등으로 인해 재개방이 연기되고 연루된 고위 간부들이 징계를 받는 등 내부적으로는 한 차례 풍파를 겪기도 했다.

이후 북한은 7개월가량 다시 국경 문을 굳게 닫았다. 그러다 최근 다시 재개방 동향이 파악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국정원이 예견한 11월 중 재개방은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역시 이달 초보다 더 진전된 어떤 동향은 감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총회를 계기로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강력하게 펼친 바 있어 북중 간 국경 재개방이 '취소'될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다만 북한은 북중 국경의 재개방과 이를 통한 경제 상황의 어려움 일부 해소라는 과제를 잠시 보류했을 가능성도 있다. 북한이 올해 결산과 총화 국면에 이미 들어갔기 때문이다.

양측의 국경 재개방 방식이 가시적인 이벤트가 될지, 조용히 이뤄질지도 아직 예단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