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한 겨울 떠밀려온 북한 선박과 식량난

동아일보 14일자 보도에 따르면, 북한 선박 3척이 동해상에서 표류하다 우리 군경에 잇달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과 국군기무사령부는 현재, 선박 3척에 탑승하고 있던 북한 주민 7~8명에 대하여 표류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귀순 의사를 타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해경과 해군이 11, 12일 동해상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북한 선박 3척을 구조했다. 2척은 고기잡이 목선이고, 나머지 1척은 예인선에 딸린 보조선이었는데, 모두 엔진이 고장 났거나 동력장치가 없는 배였다’고 전해왔다.

3척의 배에 타고 있던 선원 7~8명은 무사히 구조됐지만 이미 10여 명은 아사했다고 한다. 북한 송환을 요구한 한 선원이 “(내가 탄) 배에 14~15명이 타고 있었는데 표류 과정에서 다 굶어 죽었다. 갑판 위에 방치됐던 시신들은 높은 파도에 휩쓸려 모두 바다에 빠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는 극심한 식량난에 허덕이는 북한 정권이 ‘어로 전투’라는 이름으로 수산물 증산정책을 밀어붙여, 주민들이 낡은 배와 열악한 장비에도 무리하게 출어하다가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동아일보 15일자 보도 : 식량난 北 주민들, 조업 않는 겨울에도 목숨 걸고 동해로

유코리아뉴스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