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우상호 “소녀상 아닌 외교부 일본으로 옮겨야 할 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소녀상을 옮길 게 아니라 대한민국 외교부를 일본으로 옮겨야 할 판”이라며, 우리나라 외교부를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최근 외교부가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 이전을 요청하는 공문을 부산 지자체에 발송한 것을 두고 나온 발언이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날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일본 외무상이 (외교부가) 공문을 보낸 것만으로는 (주한 일본대사가) 한국에 복귀하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일본의 오만하고 일방적인 모습에 끌려 다니는 외교부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외교부가 아니다. 역사의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으름장을 놓고 주도권을 뺏겼다. 외교부는 왜 이렇게 끌려 다니느냐”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설명할 수 없는 외교부 라인의 모종의 합의가 없었다면 끌려 다닐 이유가 없다.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한편 부산 소녀상 이전 문제와 관련 박삼석 부산 동구청장은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소녀상 이전이 가능한 상황이라면 처음부터 일본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를 묵인하지 않았을 것이다. 지자체에서 무슨 힘으로 소녀상 설치를 막고 이전까지 할 수 있겠냐”며 소녀상을 이전할 뜻이 없다고 말했다.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시민단체 부산겨레하나 측은 “외교부가 민심과 역행하며 일본을 대변하는 행태를 보여 대단히 실망스럽다. 소녀상은 공문이나 지침으로 철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며 외교부를 비판했다.

또 “민간단체의 일에 정부가 개입할 수 없다면서 공문을 통해 옮기라고 일방적으로 주장하는 것은 이중적이다. 소녀상 설치 때와 마찬가지로 정부가 뒤에 숨어 책임을 지자체로 떠넘기고 있다”고 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