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김정은, “ICBM 2차 발사 성공…美 본토 전역이 사정권”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용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2차 발사에 성공했으며, 미 본토 전역이 사정권에 있음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북한에서는 전승절) ‘친필명령’으로 이번 미사일 발사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자료사진)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인용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2차 발사에 성공했으며, 미 본토 전역이 사정권에 있음이 입증됐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정전협정 체결일인 27일(북한에서는 전승절) 김정은 위원장이 ‘친필명령’으로 이번 미사일 발사를 지시했다며, “28일 밤 ICBM 화성-14형 2차 시험발사가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고 발표했다. 또 “화성-14형은 최대정점고도 3천724.9km까지 상승하며 거리 998km를 47분 12초간 비행하여 공해상의 설정된 수역에 정확히 탄착됐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를 김 위원장이 현지에서 직접 지도했다고 전했다. 주장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번 시험발사를 통해 대륙간탄도로켓 체계의 믿음성이 재확증되고, 임의의 지역과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대륙간탄도로켓을 기습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이 과시되었으며, 미 본토 전역이 우리의 사정권 안에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말했다.

당초 정전협정 체결일을 전후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어느 정도 예견됐다. 다만 한 번도 미사일 발사가 없었던 자강도 무평리 지역에서 발사가 이뤄진 것과 시계가 확보되지 않은 늦은 밤에(28일 밤 11시 41분) 실험을 강행한 것은 이례적이다.

김 위원장의 주장을 비춰볼 때 북한이 언제, 어디서든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다는 것을 과시하기 위해 이 같은 발사실험을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계속 김 위원장의 말을 인용 “오늘 우리가 굳이 대륙간탄도로켓의 최대사거리 모의시험발사를 진행한 것은 최근 분별을 잃고 객쩍은(의미 없는) 나발을 불어대는 미국에 엄중한 경고를 보내기 위해서”라며 “미국의 전쟁 나발이나 극단적인 제재 위협은 우리를 더욱 각성 분발시키고 핵무기 보유명분만 더해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 의회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앞서 28일(현지시각) △북한의 원유 및 석유제품 수입 봉쇄 △북한 노동자 고용 제한 △북한 선박 운항 금지 △북한의 온라인 상품 거래 및 도박 사이트 차단 등을 골자로 하는 새 대북제재법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7-09-17 15:37:42

    혹부리영감(김일성)과 뽀글이(김정일)보다 훨씬더한 멧돼지(김정은) 이녀석~!!!!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