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미일 안보책임자, “최대한의 대북제재와 압박 합의”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 책임자들이 3일 화상회의를 갖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대응을 위한 최대한의 대북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다만 3국 안보 책임자들은 제재와 압박의 궁극적인 목표가 북한과 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서라는 점에서도 합의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9시부터 70분 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마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이 화상회의를 열어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3국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한국과 미국, 일본의 안보 책임자들이 3일 화상회의를 갖고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 대응을 위한 최대한의 대북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좌측부터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허버트 맥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 (자료사진)

청와대는 “3국 안보담당 책임자들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와 동북아는 물론이고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심각한 도전과 위협이라는 인식을 재확인 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기 위하여 유엔 안보리 결의 등을 통한 최대한의 압박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다만 “올바른 조건하에서는 북한과의 대화가 가능할 것임을 확인하고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한미일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일치된 제재와 압박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제재와 압박 속에서도 북과 대화 창구를 열어둘 것임을 시사했다.

한미일 안보 책임자들이 화상회의를 통해 안보 현안을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제기되고 있는 ‘코리아패싱(한반도 관련 문제에서 한국의 의사를 배제하는 것)’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회의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같은 날, 우원식 원내대표 등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 “미국 측의 여러 채널을 통해 당장 한반도에 전쟁 위협이 있을 것이라 생각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미국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송영무, 제임스 매티스 한미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및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충분히 소통하면서 긴밀하게 토론하고 있다”며, 국내외에서 제기되는 ‘한반도 전쟁설’과 ‘코리아패싱’ 논란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