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박원순 시장, 트럼프 대통령에 “평화의 메시지 심어주고 가달라”

박원순 서울시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쟁의 메시지 대신 평화의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요청했다.

박 시장은 7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께’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한 70대 시민이 전쟁 불안감 때문에 1,000만원을 은행에서 찾았다가 잃어버린 사례를 소개하며 “5천만 대한민국 시민들은 전후 반세기 동안 불안의 시간을 축적하면서 살아왔다”면서 “동시에 우리 시민들은 평화와 일상을 지키려는 노력들을 매순간 쌓아왔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잘 아시겠지만, 대한민국은 세계에 유례가 없는 속도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루며, 고도성장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지금 대한민국 수도 서울은 국제회의가 가장 많이 열리는 도시이며, 한 해 외국인 관광객 1,300만 명이 찾는 글로벌 도시”라고 소개했다.

“서울의 거리를 꼭 걸어보십시오”라고도 했다. 박 시장은 “서울은 북한의 평양과 겨우 2시간 거리에 있다. 서울은 휴전선과 겨우 40㎞ 떨어진 곳에 있다. 그리고 서울에는 천만 시민의 삶이 있다. 27만의 세계시민의 삶이 있고, 1만의 미국시민의 삶이 있다. 수도권 전체로 따지면 2천5백만 시민이 전세계 최고의 밀도 상황에서 살고 있다”면서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에서도 서울의 아이들은 학교에 가고, 어른들은 일터에 간다. 핵실험을 했다는 뉴스가 들리는 순간에도 아이가 태어나고, 사랑하는 남녀는 결혼을 하고, 가족들은 함께 식사를 한다. 천만 서울시민 모두가 용기를 내어 평화롭게 일상을 살아가며 한반도의 평화를 지켜왔다. 우리 서울시민은 평화를 절대적으로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시장이 7일 오전에 올린 페이스북 글

“이제 서울은 전쟁의 도시가 아니라, 평화의 도시라는 걸 기억해 달라”고 한 박 시장은 “지난 67년간의 평화는 수많은 시민들이 매순간 쌓아올린 용기와 성실이 만들어낸 것이다. 5만 미군의 생명을 바쳐 얻은 평화이며, 지금 대한민국 시민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180만 세계시민과의 연대로 만들어진 평화”라면서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접경을 지켜온 대한민국 시민에게 힘을 더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 “이번 방한이 한미관계가 '포괄적 동맹'을 넘어 지속가능한 '위대한 동맹'으로 가는 기회가 되고, 한반도의 평화를 견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면서 “한미동맹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라는 가치에 기반한 동맹이다. 그 가치를 지키는 것이 동맹의 강화에 필요한 전제조건이다. 전쟁의 메시지 대신에 평화의 메시지를 심어주고 가십시오”라고 요청했다.

현재 스리랑카 콜롬보를 방문중인 박원순 시장은 인도 델리, 독일 본을 거쳐 오는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