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세계교회와 함께하는 한반도 평화통일 공동기도주일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8월 12일 연합예배 개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가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주일’을 맞아 8월 12일 구세군아현교회(서울 마포구 아현동)에서 연합예배를 연다. 로마서 14장 19절 “평화를 도모하고 서로 도움이 되는 일을 추구합시다”를 주제 말씀으로 정한 이번 연합예배에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와 조선그리스도교련맹이 합의한 공동기도문도 낭독할 예정이다.

세계교회협의회(WCC)는 매년 8월 15일 직전 주일을 한반도 평화통일을 위한 공동기도주일로 정하고, 세계 교회가 NCCK와 조그련이 합의한 공동기도문을 예배 중에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NCCK는 “‘판문점선언’을 통해 분단된 한민족에게 평화, 번영, 통일의 새 길이 제시된 만큼, 세계 에큐메니컬 공동체와 함께 기뻐하면서 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구현하기 위하여 기도하고 행동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공동기도문 전문.

 

2018년 8.15 평화통일 남북·북남 공동기도주일 기도문

사랑의 하느님!

한 하늘아래 하나의 강토에서 살고 있는 남과 북의 그리스도인들은 올해에도 광복절을 맞이하고 있음을 감사드립니다. 조국의 광복절은 해마다 돌아오지만 우리는 그 감격을 제대로 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73년간 분단된 채 갈등하면서 온전한 사랑을 실천하지 못하고 있음을 진실로 고백하나이다.

역사의 하느님!

우리는 2018년 오늘의 광복절을 새로운 희망을 가지고 맞이합니다. 지난 시기 우리 민족이 겪어온 분단과 전쟁, 적대와 대결의 세월이 점점 물러가고 평화와 번영의 무지개가 한라에서 백두까지 피어오름을 바라봅니다. 역사의 주관자이신 하느님께서 이 땅에 평화와 통일, 번영의 새 역사가 펼쳐지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평화의 하느님!

분단과 갈등의 대명사였던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남북정상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되고 판문점선언이 채택되어 마침내 남과 북은 화해의 길로 나아가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분단의 장벽과 전쟁의 불씨들은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민족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공동의 발전을 가로막는 분단의 걸림돌들과 전쟁의 온상들을 말끔히 거둬내고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와 동북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전의 디딤돌이 되게 하옵소서.

희망의 하느님!

우리가 더 큰 꿈을 꾸기 원합니다. 5천년의 민족사를 자랑하던 우리 민족이 70여 년 간이나 남과 북으로 갈라져 살고 있습니다. 우리 민족이 더 이상 분열의 불행과 고통을 강요당할 수 없습니다. 이제 새로운 시간의 분수령에서 우리 민족의 삶이 역사적 전환점을 맞이하도록 이끌어주옵소서. 마음과 마음을 열고 화해와 통일로 이어지는 평화와 번영의 새 역사를 이루어주옵소서.

창조의 하느님!

믿음의 눈으로 보니 분열과 대결의 상징이었던 판문점이 평화와 통일, 번영의 시작점으로 존재합니다. 이제 그곳에서 맺은 평화의 선언이 활짝 꽃피어 온 겨레가 그처럼 바라던 평화와 통일의 열매가 주렁지도록 이끌어 주옵소서. 남과 북, 해외의 모든 그리스도인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번영을 위해 힘써 일하도록 힘과 지혜와 용기를 주시고 전 세계 그리스도인들이 적극 지지해 나서도록 역사하여 주옵소서.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2018년 8월 15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조선그리스도교련맹 중앙위원회

 

 

 

 

정지연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