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각 지자체가 제시한 북방경제 청사진

강원도는 동북아 대륙경제 중심지로서의 비전을 가지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자유항, 중국 지린성 창지투(창춘, 지린, 투먼) 사업을 연계한 북방경제정책을 펼친다. 포항은 환동해 물류거점 중심도시라는 비전을 향해 영일만항 물류 인프라 구축 및 크루즈·페리 시범 운항과 정기항로 개설에 적극 나선다. 경북은 해외 마케팅 및 수출지원단 파견을 통해 글로벌 수출기업 육성을 이끌기로 했다.

이것은 27일 오전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위원장 권구훈, 이하 북방위) 제4차 회의에서 각 지자체가 발표한 내용이다.

이 밖에 울산은 동북아 에너지 허브 도시의 비전을 향해 오일 허브사업과 LNG 저장 발전시설 인프라 구축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지난 25일 송철호 시장,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고상환 울산항만공사 사장 등 에너지·금융 전문가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25일 울산시청 의사당 3층 회의실에서 열린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전문가 토론회 모습. 송철호 시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울산시

이 자리에서는 울산시의 부유식 해상풍력 추진상황과 한국석유공사의 동북아 오일·가스허브 추진상황 발표 그리고 울산항만공사의 울산항 항만기본계획 및 개발운영방향 발표가 이어졌다. 모두가 울산이 꿈꾸는 ‘동북아 에너지 허브 도시’의 비전을 향한 것이다.

송 시장은 “앞으로 동북아 오일·가스중심(허브)의 성공을 위해 국내외 투자유치 활동, 다각적인 정책수단 동원 등 울산시의 역량을 총집결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처럼 북방경제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려는 지자체의 노력에 중앙정부 부처들도 적극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날 4차 북방위 회의에서 나온 안을 종합하면 산업부는 쇄빙 LNG선 건조협력을, 국토부는 한-유라시아 펀드 1억불 조성 등 북방 인프라 투자개발사업 금융지원 강화에 나선다. 또한 해수부는 북극항로 활성화 국제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기재부는 북방 경제협력 및 수주 활성화 방안을 다음달 발표하기로 했다.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제4차 회의 사전 보고회.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북방위는 또 지난달 13일 서울에서 열린 한러 고위급 경제전략대화인 제2차 한러 협의회 개최 결과 및 후속 조치와 관련해 협력사업 신규 발굴 등을 위해 투자지원협의체 신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여기엔 우리측의 코트라 및 수출입은행, 러시아 측의 극동개발기금, 극동수출투자지원청이 참여한다. 아울러 관계부처, 외부전문가 등으로 북극항로 활성화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TF를 구성하기로 했다.

권구훈 북방위 위원장은 “북방지역과의 실질적인 협력 등을 강화해 올 연말 국민들이 신북방정책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