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올해 내 3차 북미 정상회담 가능성 ‘솔솔’

3차 북미 정상회담 얘기가 솔솔 나오고 있다.

가장 먼저 불을 지핀 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다. 폼페이오는 지난달 28일 워싱턴의 한 행사에 참석해 “머지않은 시기에 다음번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것이다.

폼페이오는 29일에도 펜실베니아의 지역 방송국인 <WHP 580>과의 인터뷰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묻는 질문에 “언제가 될지 장담하기 어렵다”면서도 “미국의 관심은 (북한 비핵화 문제를) 최대한 빨리 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그러면서 “수개월 안에 두 정상이 다시 회담장에 복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시기를 ‘수개월 내’로 명시한 것이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도 1일 “3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높다”면서 “조만간은 아니겠지만 너무 멀지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 같은 3차 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의 근거로 △북한과 미국이 서로 비난하지 않고 정상들 사이에 긍정적 신호가 오가는 점 △내년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 전에 북한과 합의를 시도할 수 있다는 점 등을 꼽았다.

신문은 그러면서 “미국은 동맹국들의 감정을 고려해야만 한다”면서 “워싱턴과 평양이 너무 빨리 합의에 이른다면 미국의 동맹국들은 배제되어서 배신당했다고 느낄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잊지 않았다. 하지만 “미국 외교의 주요 돌파구는 항상 선거 이전에 일어났다”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은 너무 늦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