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스페셜 대북 인도적 지원
제이티에스,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 본격화

국제구호단체 (사)한국제이티에스(JTS·이사장 법륜 스님)이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11일 배우 한지민과 방송인 김제동, 방송작가 노희경 등이 캠페인에 참여한 것을 비롯해 이날 JTS는 강남 일대에서 대대적인 모금 캠페인을 전개했다.

한국제이티에스가 11일 서울 서초동에서 ‘배고픈 북한 아이들에게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가운데 한 시민이 성금을 넣고 있다. ⓒ유코리아뉴스

JTS는 지난달 12일 부처님 오신 날을 시작으로 이번 달 말일까지 옥수수 1만 톤 보내기 모금 캠페인을 진행해 오고 있다. 특히 북한이 감자를 수확하는 7월까지가 북한에게는 춘궁기인 만큼 이때까지 옥수수 1만 톤을 보낸다는 계획이다.

이날 세 사람이 낸 성금은 옥수수 1만 톤의 4.5%인 450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이다. 이들 외에도 통일의병이 2.5%인 250톤을 구입할 수 있는 성금을 보탠 데 이어 전국에서 1만2000여 명이 모금에 참여했고 지난 9일까지 1만 톤의 50%인 5000톤을 구입할 수 있는 금액을 모았다고 JTS는 밝혔다.

JTS는 “북한은 지금 춘궁기 보릿고개로 극심한 식량난을 겪고 있다”면서 “옥수수 1만 톤은 북한 아이들이 배고픔을 해결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캠페인 참여를 호소했다.

JTS 옥수수 1만톤 보내기 캠페인은 홈페이지(https://corn.jts.or.kr/)를 통해서도 참여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