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김연철 "접경 지자체와 협력, DMZ를 평화중심지로 발전시킬 것"
김연철 통일부 장관 © News1 여주연 기자


(파주=뉴스1) 나혜윤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9일 "접경지역 지방자치단체들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비무장지대(DMZ)를 역사·생태·문화가 함께하는 평화의 중심지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파주 도라산역에서 열린 '파주 DMZ 평화의 길 개방행사' 인사말씀을 통해 "이번 파주 구간을 끝으로 이제 'DMZ 평화의 길' 시범 구간은 모두 개방되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장관은 "고성, 철원, 파주의 시범 구간이 모두 자리를 잡고 점차 비무장지대를 찾는 분들이 늘어나면 더 많은 국민들의 삶 속에서 평화의 가치가 살아 숨 쉬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와 함께 접경지역에는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 경제가 다시 활력을 얻을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DMZ 평화의길'의 동서횡단구간 노선조사를 올해 안에 마치고 2022년까지 지역별 거점센터를 설치해 세계적인 걷기여행길로 만들고자 한다"며 "평화가 일상의 삶을 바꿀 수 있다. 정부는 9.19 군사합의를 이행하고, 군사적 신뢰를 쌓아서 지속가능한 평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DMZ 평화의길' 파주 구간을 찾으시는 모든 분들이 분단의 아픔과 평화의 소중함을 직접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며 "평화는 땅이고, 경제는 그 땅에서 피는 꽃이다. 접경지역에서 가장 먼저 평화경제의 꽃이 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DMZ 평화의길' 파주 구간은 지난 4월27일 고성 구간과 6월1일 철원 구간 개방에 이어 오는 10일 세 번째로 개방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