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동정
한일 갈등에도 민간은 평화 위해 협력해야

지난 22일 한국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놓고 기독교계 진보인사와 보수인사들의 입장이 갈렸다.

평화통일연대 이사장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는 “일본이 먼저 ‘백색국가 제외’를 통해 안보상 이유로 경제보복을 한 것이다. 우리나라가 더 이상 안보 핵심인 지소미아를 가지고 있을 근거가 없어진 것”이라고 했다. 다만 “이번 결정이 영구적인 것은 아니다. 양국간 안보상태는 신뢰관계가 회복되면 언제든 지소미아를 다시 회복하거나 지소미아와 비슷한 또 다른 협정을 체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이정익 목사(신촌성결교회 원로)는 “한국이나 일본 정부 어느 한 곳을 탓할 수는 없지만, 우리나라 정부가 지나치게 감정적인 결정을 한 것 같다”며, “미래를 내다보고 냉철한 입장에서 보다 신중히 결정해야 했는데, 국제관계를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 같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기사 보기

평화통일연대  cnpu1@naver.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