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최선희 "새로운 대안 가져오면 9월 하순에 美와 대화 용의"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김정한 기자 = 북한의 최선희 외무성 제 1부상은 9일 미국과 이달 하순에 실무협상을 재개할 용의가 있다고 밝히면서 새 계산법을 가지고 올 것을 요구했다.

최선희 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에서 대조선 협상을 주도하는 고위관계자들이 최근 조미실무협상 개최에 준비되여 있다고 거듭 공언한데 대하여 류의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 국무위원회 위원장동지께서는 지난 4월 력사적인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지금의 계산법을 접고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우리에게 다가서는 것이 필요하며 올해말까지 인내심을 갖고 미국의 용단을 기다려볼것이라는 립장을 천명하시였다"고 전했다.

최 부상은 "나는 그사이 미국이 우리와 공유할수 있는 계산법을 찾기 위한 충분한 시간을 가졌으리라고 본다"며 "우리는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측과 마주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론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최 부상은 "나는 미국측이 조미쌍방의 리해관계에 다같이 부응하며 우리에게 접수가능한 계산법에 기초한 대안을 가지고 나올것이라고 믿고싶다"고 전했다.

이어 "만일 미국측이 어렵게 열리게 되는 조미실무협상에서 새로운 계산법과 인연이 없는 낡은 각본을 또다시 만지작거린다면 조미 사이의 거래는 그것으로 막을 내리게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