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조선신보 "올해가 협상 마지막 기회…트럼프 용단 내려야"
© News1 DB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8일 북미 비핵화 실무협상 결렬의 책임을 미국에게도 전가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호히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비핵화론의 본격화, 전제의 미국에 의한 신뢰회복' 제목의 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적대시 정책 철회를 이제껏 외면하고 압박과 회유기만으로 조선(북한)의 양보를 이끌어낼 수 있다고 오판하는 각료, 관료들의 제언에는 더 이상 귀를 기울이지 말고 자신이 단호히 용단을 내려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올해를 "사실상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의 마지막 기회"라며 연말이라는 시한을 강조한 뒤 "이를 놓치면 가까스로 멈춰 세워놓은 조미(북미) 대결의 초침이 다시 움직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신문은 실무협상 결렬 책임이 미국에게 있다면서 "조미협상에 임하는 조선의 입장은 일관하다"며 "미국이 조선의 우려를 가셔줄 용의를 행동으로 보여주지 않는 한 조선만이 일방적으로 먼저 움직이는 일은 절대로 없다"고 기존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실무협상에서 내놓은 '창의적 아이디어'와 관련한 언론의 관측을 언급 한 후 "(이는) 조선이 핵을 먼저 포기해야 밝은 미래를 얻을 수 있다는 '선 핵포기, 후 보상' 주장의 변종일 뿐"이라며 "조선의 기대에 부응하는 대안이 아니다. 미국이 요구하는 '선(先) 핵포기'는 조선을 까딱도 움직이지 못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북한이 여전히 대화의 의지가 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신문은 "조선의 외교 일꾼들은 스톡홀름에서 미국 측이 준비하는 문제 해결책이 어떤 것으로 되어야 하는가를 명백히 설명하고 그에 대한 회답을 기다리기로 하였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