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한일 총리 "한일관계 어려운 상태로 방치할 수 없다" 공감(상보)
이낙연 총리가 아베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유승관 기자

 


(도쿄=뉴스1) 김현철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일양국은 중요한 이웃국가로서 한일관계의 어려운 상태를 이대로 방치할 수 없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24일 일본 도쿄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두 총리의 회담 결과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또 조 차관은 "양 총리는 북한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한일, 한미일 공조가 중요하다는 데 인식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한일관계의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시켜 나가기를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국가 간 약속은 지켜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으며 문제 해결을 위한 외교당국간 의사소통을 계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일본이 그런 것처럼 한국도 1965년 한일기본관계조약과 청구권협정을 존중하고 준수해 왔으며,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며 "이제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이번에도 한일 양국이 지혜를 모아 난관을 극복해 갈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레이와 시대의 개막을 축하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을 희망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으며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감사를 표했다.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예정보다 10분을 넘긴 21분간 회담을 진행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처음으로 성사된 양국 최고위급 대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