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美전략폭격기 B-52, 이례적 동해상공 작전…대북 경고?
미 공군 전략폭격기 B-52(자료사진)© News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미 공군의 B-52 전략폭격기 두 대가 지난 25일 동해 상공에서 비행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해외 군용기 추적사이트인 '에어크래프트 스폿'(Aircraft Spots)에 따르면, 지난 25일 B-52H 스트래트포트리스 전략폭격기 두 대와 공중급유기 KC-135R 스트래토탱커 세 대가 괌 앤더슨 공군기지에서 이륙, 대한해협을 경유해 동해 등지에서 작전을 수행했다.

B-52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전략핵잠수함(SSBN)과 함께 미국의 '3대 핵전력' 중 하나로 꼽히는 대표적인 전략자산으로 최대 항속거리는 1만6000㎞에 달한다.

길이 49m, 폭 56m, 무게 221t에 달하며 최대 31t의 폭탄을 싣고 6400㎞ 이상의 거리를 비행할 수 있다.

B-52는 과거 북한의 4차 핵실험 당시 나흘 만에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북한을 압박한 바 있다. 북한은 미국의 핵 전략자산인 B-52를 두려워한다고 전해진다. 다만 북미 간 비핵화 대화가 본격화한 이후로는 활동이 적었다.

미국이 B-52 군용기를 다시 한반도 인근에 띄운 것은 북미 비핵화 실무회담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경고 메시지일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은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했으며 지난 2일에는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3형'을 발사하기까지 했다.

B-52의 한반도 주변 전개는 이와 함께 최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 진입한 러시아 군용기를 의식한 행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 22일 러시아 군용기 TU-95와 최신형 전투기 SU-35S 등이 KADIZ에 무단진입해 6시간 동안 상공을 돌아다닌 바 있다.

에어크래프트 스폿 측은 "B-52 전략폭격기들이 동해 상공뿐 아니라 남중국해에서도 작전을 전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