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정국 어지러우면, 北김영남 만나면…늘 어머니 떠올렸던 文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문 대통령의 어머니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청와대 제공) 2019.10.30/뉴스1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눈도 침침한 분이 제가 나온 뉴스라면 빠지지 않고 찾아서 보십니다. 좋은 얘기라면 괜찮은데 이렇게 안 좋은 기사를 보시면…."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페이스북에 "몇 조각의 기억을 떠올리는 것으로, 영전에 향 피우는 걸 대신한다"면서 모친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지극한 효심을 느끼게 했던 과거 대통령의 언급을 이렇게 기억해 전했다.

김 전 대변인은 "정국이 소란스러워지면 대통령은 어머니가 가슴 졸일까 걱정했다"며 "자식 바라보는 눈길이야 저 세상에서인들 달라지겠나. 어머님! 하늘나라에서도 아드님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은 "대통령 가슴 언저리에는 늘 어머니가 계셨습니다. 그 마음이 불쑥불쑥 튀어나오곤 했다"며 "어느 자리에선가 원격의료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자 어머니부터 떠올렸다"고도 전했다.

"부산에 계신 어머님 거동이 불편하십니다. 한 번씩 모시고 병원에 가려면 보통 일이 아닙니다. 가족이나 간호사가 환자 상태를 체크해서 의사의 진단을 받는 게 환자를 위해서는 필요하지 않겠습니까? 의료영리화의 우려가 없는 범위에서라면 좀 더 적극적으로 판단했으면 좋겠습니다."

김 전 대변인에 따르면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 때 청와대를 찾은 북쪽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났을 때도 문 대통령은 어머니를 떠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 죄송하지만 몇 년생이십니까?
▶김영남 위원장 = 28년생입니다.
▶문 대통령 = 저희 어머니가 27년생인데 어쩌면 이리 건강하실 수 있습니까? 비결이라도 있습니까?
▶김 위원장 = 도수체조는 기본으로 하고 출퇴근은 걸어서 합니다.

김 전 대변인은 "대통령은 연신 감탄했고 부러워하는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고 기억했다.

그는 "하지만 대통령이라도 실제 해드릴 수 있는 건 별로 없었다"며 "부산 쪽으로 행사를 갈 때면 억지로 짬을 내 어머니를 찾아뵙고는 했지만 밥 한 그릇 함께 할 시간도 내지 못하고 그저 손 한 번 잡아보고는 일어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행한 사람들이 비행기에서 기다릴까 마음이 쓰였기 때문"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