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국정원 "북미 실무회담, 늦어도 12월 초 예상돼"(상보)
4일 오전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서 서훈 국정원장이 물을 마시고 있다. 2019.11.4/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국가정보원은 4일 3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11월중, 늦어도 12월 초 북미실무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정원은 이날 서울 강남구 내곡동에 소재한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또 3차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북중수교 70주년을 계기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있어 이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