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박정 의원, 통일부·국방부에 ‘DMZ 평화관광 재개’ 촉구
박정 국회의원 © 뉴스1


(파주=뉴스1) 박대준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인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파주을)은 통일부와 국방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중단됐던 ‘DMZ 평화관광’ 재개를 요청했다고 6일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4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DMZ 평화관광 재개’를 요청했고, 통일부 장관도 긍정적 검토를 약속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또한 국방부에도 6일 ‘DMZ 평화관광 재개’를 위한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파주시 민통선 DMZ 평화관광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이후 지난달 2일부터 중단, 이로 인해 통일촌·해마루촌·대성동 마을 주민들이 관광객 급감으로 경제적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통일촌마을 등은 ASF확산으로 DMZ평화관광이 전면 중단된 이후 전년대비 100만명의 관광객이 감소했으며, 농산물직판장과 식당 수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져 영업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ASF 차단 방역을 위해 파주지역 모든 양돈농가의 돼지를 수매하거나 살처분을 이미 완료했고, 현재까지 한 달 이상 추가적인 확진 판결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DMZ 평화관광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상징적 조치이며, 무엇보다 관광 중단으로 인한 인근 지역 피해가 극심해지고 있어 이런 요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또한 “DMZ 평화관광 재개에 따른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우려에 대해 민통선 내 출입 영농인과 관광객을 대상으로 강화된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 방역 시설, 방역 매뉴얼을 정비한다면 관광객을 맞는 데는 별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파주시 민통선내 통일촌·해마루촌·대성동 마을 주민들은 오는 8일 통일대교 남단에서 DMZ평화관광 재개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