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일주일째 '무력시위' 멈춘 북한…한미일·한중·태양절 행보 주목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문재인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북한이 지난달 25일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이후 일주일째 무력시위를 하지 않고 있다. 한동안 강경 행보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과는 다소 다른 행보다.

북한은 지난주에 신형전술유도탄이라고 주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유엔의 대북제재에 위반되는 첫 무력시위였다.

미국을 중심으로 국제사회의 비난이 나왔음에도 이 같은 행보에 대해 북한은 '자위권' 보장을 위한 국방력 강화 행위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를 바탕으로 북한이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 무력시위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북한은 지난달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지 나흘 만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북한은 일주일째 무력시위를 펼치지 않고 있다.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대규모, 고급 살림집 건설에 박차를 가하는 내치 행보에만 집중하고 있다.

이는 다가오는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까지 무력시위를 연어이 진행할 수 있다는 전망과도 다소 다른 행보다. 현재까지의 북한의 동향만으로 봤을 때는 태양절까지 내치 행보에 더 집중할 것으로 예측되기도 한다.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일 보도에서 태양절을 맞아 김일성 주석을 추모하는 기사를 통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 김정은 총비서가 '우리 국가 제일주의시대'를 열었다며 결속과 충성을 강조하는 논설을 싣기도 했다.

북한은 주말에 이어지는 한미일 안보실장 회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예의 주시'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 한미일 3자 회의에서 북한의 입장에서는 '성에 차지 않을'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바이든 행정부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거듭 언급하고 있고, 남한과 일본과도 최근 좋지 않은 기류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 회의 결과에 따라 북한이 강도를 높인 도발을 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한다. 내용에 따라 곧 확정될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의 세부 내용이 윤곽을 드러낼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올 들어 유독 밀착 행보를 강화하는 중국과 한국의 회담은 한미일 3자 회의를 대하는 것과는 톤이 다를 수밖에 없다. 중국이 회담을 통해 밝힐 메시지가 이미 북한에 전달됐을 수도 있다.

다만 북한이 중국을 의식해 한중 외교장관 회담 때까지만 도발을 자제하고 있는 것이라는 해석도 가능하다. 중국이 외교적 메시지를 내는 자리를 앞두고 도발하면 중국의 입장이 곤혹스러워지는 상황인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 같은 외교 일정과 별개로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북한이 이미 지난 2019년과 지난해에 꾸준히 새 전략무기들의 시험 발사를 진행했고, 이는 북한 나름대로의 계획에 따른 것이지 대외 요인에 따라 요동치는 행동을 아니라는 것이다.

새 무기들의 시험 발사 외에 또 예상할 수 있는 강경행보는 대남 도발이다. 이는 지난해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의 폭파와 같은 행동을 뜻한다.

북한은 지난달 16일 김여정 당 부부장의 담화를 통해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며 금강산 관광지구를 관리하는 기구를 포함한 대남 기구들의 폐지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김 부부장은 지난달 30일 또 담화를 내 문재인 대통령을 '미국산 앵무새'라고 조롱하며 강경행보를 이어갔다.

지난해 북한이 대북 전단(삐라)을 이유로 남북 연락사무소를 닫겠다는 예고를 한 뒤 실제 폭파까지 단행한 바 있어 일각에서는 북한이 금강산 시설을 일부 파괴할 수 있다고 관측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