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64건)
탈북목사 심주일의 신앙 고백

*태초에 하나님의 창조 섭리 안에서 나를 택하여 주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하라때가 차매 나의 아버지 어머니를 통해 나를 잉태케 하여 주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하라1950년 전쟁의 포화 속에서 태어나게 하여 주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하라아버지를 노동당 간부가 되도록 하여 주신 여호와 하나님께 감사하라.어머니로...

심주일  |  2012-05-24 11:14
통일된 다음 북한 선교는 어떻게?

통일된 다음, 즉 하나님께서 우리 탈북자들에게 본 고향으로 올라가 파괴된 성전을 건축하라고 한다면 그때는 북한선교를 어떻게 할 것인가.일단 앞에서 제기한 모든 문제들이 현실화될 것이다. 따라서 현재 북한에 교회 공동체 부활을 위해 구축된 인프라 라인을 따라 진행하되 상황에 맞게 이미 계획하였던 문제들을 수정...

심주일  |  2012-05-23 17:36
김정은의 '인민 사랑'이 쇼로 보이는 이유

최근 북한의 언론매체들에 김정은의 ‘인민사랑’에 대한 기사와 사법기관 일군들의 인민을 위한 좋은 일 하기 사례가 자주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5월 10일자 <노동신문>은 "만경대유희장을 방문한 김정은이 인민들에 대한 복무정신이 투철하지 못한 일꾼(간부)들의 사상관점과 태도를 비판하면서 인민에 대한 헌신적...

통일비전연구회  |  2012-05-23 14:12
바람직한 북한 선교는 탈북자 선교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의 복음을 완전히 폐쇄된 북한 땅에 전한다는 것은 사실상 쉬운 문제는 아니다. 만만치 않은 영적 전투이다. 아니 전투라기보다 전쟁이다. 마귀와 사단에게 있어서 북한은 최후 저지선이며 원형 및 입체 방어로 형성된 요새화 된 지탱점(적들의 어떤 공격에도 방어할 수 있는 근거지를 말한다. 즉 공...

심주일  |  2012-05-21 16:01
북한선교에 대한 나의 제안

북한의 복음화는 주님의 지상 명령 차원에서나 우리 민족의 구원 차원에서나 민족 통일의 절박성의 차원에서나 더는 미룰 수 없는 과제이다.북한복음화는 절박하다.우선 민족의 구원 차원에서부터 이 문제를 고찰해볼 필요가 있다. 온 인류의 구원역사 안에 우리 민족도 있는 것이기에 민족구원은 중요하다.만왕의 왕이시며 ...

심주일  |  2012-05-18 17:53
기독교 통일운동, 제3의 길이 필요하다

이제까지 사회통합의 관점에서 통일을 바라보아야 하는 필요성과 이러한 관점에서 독일 통일의 교훈, 새터민에 대한 조사 연구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요컨대, 통일은 두 체제의 통합이지만 사회 구성원들에게는 전혀 새로운 사회 환경에서 살아야 하는 새로운 삶의 시작을 의미한다는 것이다. 오랫동안 동일한 환경에서 살았...

정재영  |  2012-05-17 16:53
중국 감옥에서 만난 북한사람과 의형제를 맺다
중국 감옥에서 만난 북한사람과 의형제를 맺다
오영필  |  2012-05-17 13:45
통일=남북이 함께 코리아를 건축해 가는 과정

지난 주일 우리교회 남북 청년 15명과 함께 남북 탁구 단일팀 실화를 배경으로 한 영화 “코리아”를 관람했습니다. 하지원, 배두나 등 유명한 여배우들의 탁구실력이 정말 굉장하더군요. 그런데 배두나의 북한 말 실력 또한 매력적이어서 영화를 보는 재미가 아주 컸습니다. 영화를 보면서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영화...

김영식  |  2012-05-16 14:23
코리아와 더킹 투하츠 보셨습니까?

요즘 집에 텔레비전이 없지만 자주 보려는 드라마가 있다. “더킹 투하츠” 이다. 그리고 아내와 시간을 내어 일부러 본 영화가 있다 “코리아” 라는 영화다. 나는 이 드라마와 영화를 보면서 남과 북의 차이를 고민하고 서로의 불신의 벽을 넘어서려는 과정과 의지와 치열하게 흐르는 물밑 흐름을 주의하여 지켜보는 시...

이 상갑  |  2012-05-12 07:06
"제가 우파라구요? 윗파입니다"
김성원 기자  |  2012-05-11 14:22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의 이기주의
한국사회와 한국교회의 이기주의
심주일  |  2012-05-10 17:15
"성공스토리보다 실패스토리가 많아져야 합니다"
이범진 기자  |  2012-05-08 03:24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