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스페셜 한판 붙자 가짜뉴스!
"종편과 극우 유튜버, 5·18 가짜뉴스 집중 생산해 확산"
지난해 민주언론시민연합 운영팀장이 5·18민주화운동 왜곡방송과 가짜뉴스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 News1 DB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한 가짜뉴스는 일부 종편과 신문, 유튜브의 특정 극우·보수 채널을 통해 주로 확산되는 정황이 포착됐다.

5·18기념재단은 12월 4일 오후 2시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1층에서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가짜뉴스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가짜뉴스 모니터링은 5·18기념재단이 민주언론시민연합,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과 함께 진행했다.

보고회는 Δ서울민언련의 신문, 방송, 종합편성채널의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5·18 관련 전체 보도 중 조선일보와 TV조선의 5·18 왜곡 사례 Δ광주전남민언련의 유튜브 상의 왜곡영상 생산 주요채널과 주제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서울민언련은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 간 신문, 방송, 종합편성채널의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5·18 관련 보도 전체를 모니터링했다.

종편 시사대담 프로그램에서는 지난 2월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의원의 문제성 발언과 관련 보도가 주를 이룬 것으로 분석됐다.

조선일보는 5·18 기념식이 있는 5월에 '5·18 진상규명 요구=정치의 화석화', '과거사 진상 규명 위원회들은 가장 억지스러운 이념 운동', '문 대통령의 독재자 후예 발언은 도덕적 오만' 등 5·18 정신을 폄훼하는 칼럼을 지면에 실었다.

TV조선은 시민들의 진상규명 요구를 '혼란', '아수라장'으로 규정해 보도했다.

광주전남민언련이 모니터링한 유튜브 5·18 영상은 약 200여 편(일부 중복 포함)이 왜곡 동영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 4~5개 정도의 채널이 주도적으로 왜곡 콘텐츠를 생산해 극우·보수채널들을 통해 5·18가짜뉴스를 확산한 정황도 확인됐다.

월별 분석 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심의도 다룬다. 올 한 해 민언련이 민원을 넣은 5·18 관련 심의와 방심위의 왜곡 언론 편파 보도 관련 심의 결과를 살펴볼 계획이다.

방심위는 5·18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 등을 방송한 유튜브 영상 총 110건에 대해 삭제와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지만 실제 차단된 영상은 0건이다.

5·18기념재단 한 관계자는 "5·18의 전국화·세계화를 위해선 5월 정신과 실천이 대중 속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가치와 전망을 모색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울민언련, 광주·전남민언련과 함께 5?18 관련 허위조작정보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결과에 따라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