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일본, 강제연행 유가족·피해자에 사죄·배상해야"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북한의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는 도쿄대공습 75주년인 10일을 맞아 일본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했다.

협회 대변인은 이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담화를 통해 "일본 정부는 전체 조선인강제연행피해자들과 희생자 유가족들에게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하며 조선사람들의 유골을 모두 찾아 유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안장하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도쿄대공습은 태평양전쟁 막바지였던 1945년 3월10일 미국이 전쟁을 종결하기 위해 도쿄와 그 일대에 소이탄을 투하한 사건을 말한다. 당시 강제징용 등으로 도쿄에 거주하던 조선인 1만여명이 도쿄대공습으로 사망했다.

대변인은 "이것은 전적으로 일제의 조선에 대한 군사적 강점과 조선인강제연행 만행에 기인된 것으로서 아무리 세월이 흐르고 세대가 바뀌어도 우리는 일제의 천인공노할 반인륜적 범죄들을 절대로 잊을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패전 후 75년이 되도록 이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유골을 모두 찾아 보낼 생각은 하지 않고 오히려 피해에 대해서 축소, 은폐하기 위해 오그랑수(술수)를 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본이 유골을 가족들에게 알리지도 않고 함부로 처리했다고도 했다.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선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 비참하고 억울한 희생을 강요하고서도 그에 대한 털끝만 한 죄의식도 없이 역사의 진실을 왜곡 은폐하며 피해자들과 유가족들의 아물지 않은 상처에 칼질을 하는 일본당국과 우익반동을 준열히 단죄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