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국경없는의사회 "北 지원물품, 북한 단둥 통해 전달 예정"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인도주의 단체 국경없는의사회(MSF)가 유엔으로부터 제재 면제를 받은 대북 코로나19 지원품이 중국 단둥을 통해 북한에 전달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RFA(자유아시아방송)가 전했다.

13일 RFA에 따르면, 프랑스에 본부를 둔 국경없는 의사회 대변인은 RF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대북 지원 물품이 전달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대변인은 국경없는 의사회가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로부터 제재 면제를 받은 품목들이 두 차례에 걸쳐 항공편으로 모두 베이징에 도착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물품들은 육로를 통해 북중 국경도시인 단둥에 보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대변인은 지원물품들이 전달되는 시점과 장소에 대한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국경없는 의사회는 지난달 20일 유엔 대북제재 위원회로부터 1만 3700유로(한화 약 1868만원) 상당의 감염 방지 물품을 비롯해 진단 장비를 보낼 수 있도록 유엔 대북제재 면제를 승인 받았다.

이번에 북한에 지원되는 물품은 의료용 안경, 면봉, 청진기 등 북한 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필요한 주요 의료용품과 진단 기기 등 북한 보건성이 지난달 초 국경없는 의사회에 지원을 요청한 물품들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