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WHO "북한 결핵 상황, 전 세계 최악 30개국 중 하나"
경기도 파주시 접경지역에서 바라본 태풍이 북한 개풍군 마을.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북한을 전 세계에서 결핵 문제가 가장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꼽았다.

15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WHO는 전날(14일) 공개한 '2020년도 결핵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은 2019년 전 세계 결핵 문제가 가장 심각한 30개국 중 하나"라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도 북한 내 결핵환자는 약 13만200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도 기준 약 13만1000명에서 1000명이 증가한 것이다. 특히 약으로 치료가 잘 되지 않는 다제내성 결핵환자는 5200명으로 1년 전인 2018년과 동일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북한 인구 10만 명당 결핵 유병률은 513명이었다. 전 세계적으로 레소토(654명), 남아프리카공화국(615명), 필리핀(554명), 중앙아프리카공화국(540명) 다음으로 높은 순이다.

WHO는 보고서에서 북한의 결핵환자들의 5대 사망 요인 중 영양실조가 심각한 것으로 분석했다.

북한은 30개 결핵 고위험국 중 주민들의 영양실조 비율이 세 번째로 높았다. 아프리카 국가인 중앙아프리카와 짐바브웨의 60%와 51%에 뒤이은 48%에 달했다.

이 뿐 아니라 북한은 결핵 고위험국 중 결핵 예산 부족 규모도 가장 심각한 30개국 가운데 한 국가로 꼽혔다.

북한 당국은 올해 결핵 퇴치 예산으로 4900만 달러(561억 5400만)를 책정했는데, 이 중 국제사회의 지원이 1900만 달러(217억 7400만), 북한 자체 조달이 600만 달러(68억 7480만)로 현재 2400만 달러(274억 9920만)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테레자 카사에바 WHO 글로벌 결핵프로그램 국장은 "결핵 위험이 큰 국가에서 결핵을 진단하고 치료하는데 필요한 의료자원을 코로나19대응에 사용하고 있어 결핵 퇴치 사업이 영향을 받고 있다"고 우려했다.

카사에바 국장은 "코로나19가 필수적인 결핵 의료 서비스에 미치는 영향을 완화하기 위한 조치들을 북한을 포함한 결핵 고위험국 등에서 취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20-10-18 20:02:09

    이런거 말했다가는 사랑제일교회 전빤스 먹사새끼한테 뒈질까봐 염려되요~!!!!! 조심하세요 유코리아뉴스 여러분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