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금연법' 제정한 북한 "금연 희망자 상담"…선전 활발
지난 2018년 2월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위해 방남한 북한 응원단원들이 숙소인 강원도 인제스피디움 복도에서 대화를 나누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 2018.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최근 담배의 생산과 판매, 흡연에 대한 사회적 통제를 높인 북한이 본격적인 금연 캠페인을 시작한 모습이다.

선전매체 메아리는 10일 '금연연구보급소에서 금연연구 및 봉사활동 활발히 전개'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금연 연구사업과 선전보급, 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는 금연연구보급소를 소개했다.

매체는 "보급소에서는 올해에만도 흡연 후유증을 없애고 담배를 끊는데 도움이 되는 10여 건의 가치 있는 연구 자료들을 내놓았으며 금연 제품 및 건강식품의 질과 가짓수를 늘리었다"라고 전했다.

또 "'금연과 우리 생활', '사람의 건강을 해치는 담배' 등의 편집물들을 실시간으로 방영하고 흡연으로 인한 피해 후과를 보여주는 사진 자료들을 전시하여 사람들에게 담배의 해독성에 대한 인식적 효과를 높여주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금연 희망자들과의 상담을 통해 건강 상태를 측정해 주고, 금연 방도를 구체적으로 알려주고 있다고 매체는 밝혔다. 흡연금지 장소와 흡연 장소들에 게시할 금연 마크, 각종 위험 경고 그림 인쇄 사업도 연관 단위와 긴밀히 연계해 다그치고 있다는 게 매체의 설명이다.

이 외에 인터넷에 전문 홈페이지를 개설해 금연 희망자들에게 필요한 자료들을 제공하고 전국 원거리 금연봉사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사업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이는 앞서 지난 4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전원회의에서 채택된 금연법을 관철하기 위한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금연법은 31개 조문으로 구성됐으며 담배 생산 및 판매, 흡연에 대한 법적·사회적 통제를 강화하고 모든 기관, 단체, 공민들이 지켜야 할 준칙들을 포함하고 있다.

정치사상교양장소, 극장, 영화관과 같은 공공장소뿐만 아니라 어린이보육교양기관, 교육기관, 의료보건시설, 상업, 급양편의봉사시설, 공공운수수단을 비롯한 흡연 금지 장소 및 단위들이 제정되고 흡연 질서를 어긴 행위에 대한 처벌 내용 등도 있다.

이는 2005년 제정한 금연통제법을 강화한 조치로, 인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문화·위생적인 생활환경을 마련하는 데 목적이 있다.

이처럼 금연법 후속 조치가 진행 중인 가운데, '애연가'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도 이 법이 엄격하게 적용될지 주목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주요 회의를 진행하거나 현지지도에 나섰을 때 흡연을 하는 장면이 사진이나 영상으로 곧잘 공개돼왔다. 이 법 채택 이후에는 아직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5월 순천린(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공장 내부에서 재떨이를 놓고 담배를 피우며 간부들과 대화하고 있다. (조선중앙TV 갈무리) . 2020.5.2/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