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이슈 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평창올림픽…北 결단만 남아”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200일을 앞두고 “이제는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 마지막 순간까지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다”며 다시 한 번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촉구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 200일을 앞두고 “이제는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 마지막 순간까지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다”며 다시 한 번 북한의 올림픽 참가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린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행사에 참석했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가 강원도 음식인 메밀전병과 감자전 등을 문 대통령에게 소개하며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팀이 온다면 개마고원 감자를 좀 가져왔으면 한다”고 말하자, 이에 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개마고원 감자와 강원도 감자가 만나는 한민족 축제의 장이 되면 좋겠다”며 “이제는 북한의 결단만 남았다. 북한의 결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답했다.

또 “우리는 문을 활짝 열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도 북한이 참가하도록 문을 열었다. 성급하게 기대하지도, 그렇다고 반대로 비관할 필요 없고 마지막 순간까지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다”라고 문 대통령은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전북 무주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에서 북한의 장웅 IOC 위원에게 평창 동계올림픽의 북한 참가를 처음 제안했다. 이어 6일 ‘베를린 구상’ 연설에서도 북한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를 공개적으로 요청했다. 북한은 아직 공식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24일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린 ‘2018 평창을 준비하는 사람들’ 모임에서 “2020년에는 일본에서 하계올림픽을 하고 2022년에는 중국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린다”며 “한·중·일에서 연이어 열리는 동·하계 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강고하게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청와대)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평창동계올림픽은 치유의 올림픽이다. 국정 농단 사건으로 오랫동안 힘들었던 국민들이 치유받고 희망을 갖게 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2020년에는 일본에서 하계올림픽을 하고 2022년에는 중국에서 동계올림픽이 열린다”며 “한·중·일에서 연이어 열리는 동·하계 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강고하게 만드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