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남북관계
평창 동계올림픽 휴전, 북핵 협상 모멘텀 될까?

“회원국들이 평창에서 개최될 동계올림픽 개막 7일 전부터 동계패럴림픽 폐막 7일 후까지 유엔헌장의 틀 내에서 올림픽 휴전을 개별적으로, 또한 집단적으로 준수할 것을 촉구한다.”

유엔(UN)이 13일(현지 시간) 평창 동계올림픽 휴전 결의안인 ‘올림픽의 이상과 스포츠를 통한 평화롭고 더 나은 세계 건설’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내년 2월 개최되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전후해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단할 것을 모든 회원국에 촉구한 것이다.

유엔 결의는 또 “평창 동계올림픽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개발, 관용과 이해의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기대를 표명한다”면서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은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으로 이어지는 ‘아시아 3연속’ 올림픽 대회의 시작이다. 스포츠와 다른 분야에서 대한민국, 일본, 중국의 새로운 파트너십 가능성을 상기한다”고 명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번 휴전결의 초안은 우리 정부 주도로 작성했고, 미국, 중국, 러시아를 포함한 150여 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 이번 유엔 총회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정부대표단으로 참석했으며,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김연아 선수가 유엔 총회 단상에서 결의문 채택을 호소했다.

올림픽 휴전결의는 1993년 이후 하계·동계올림픽이 열리는 2년마다 유엔 총회에서 채택해왔다.

이번 유엔 결의대로라면 내년 2월 초부터 3월 말까지 군사적 긴장 조성 행위가 금지되는 것이다. 해마다 같은 기간에 해오고 있는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키리졸브 훈련도 중지될지, 이에 따라 북한의 핵·미사일 발사도 중지돼 협상의 모멘텀을 만들 수 있을지 벌써부터 주목되고 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