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 스페셜 대북 인도적 지원
NCCK, "트럼프 대통령 ‘대북식량지원지지’ 환영"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총무 이홍정 목사·사진)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대북식량지원 지지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환영 논평을 8일 냈다.

NCCK는 이날 발표한 <한미정상 합의 환영 논평>에서 “한미정상의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노력에 대해 환영한다”며 “특별히 유엔식량기구가 밝힌 북한의 식량문제에 대하여 양 정상이 적절한 방안을 도출하였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7일 밤 10시(한국 시각)부터 35분간 가진 전화 통화에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하면서 가능한 조기에 북미 협상을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이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식량을 제공하는 것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NCCK는 “이를 계기로 남북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며 “아울러 조속한 시일 내에 북미회담이 재개되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NCCK는 끝으로 “본회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의 초석이 되는 종전선언과 평화조약체결에 이르기까지 국내외 모든 교회와 시민사회가 힘과 의지를 모아줄 것을 요청한다”며 “평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굳게 연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