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매체들, 대남 압박수위 ↑

북한 매체들이 잇따라 대남 압박수위를 높이고 있다. 북한의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는 13일 남북간 협력사업을 대북제재의 틀 안에서 논의한다는 남측 입장을 언급하며 “외세의 눈치나 보며 북남관계 문제에 소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남조선 당국의 태도는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하는 의심을 자아내기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북남선언들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지적하면서 “개성공업지구 재가동 문제가 미국의 승인을 받을 문제가 아니라는 것은 삼척동자에게도 명백한 사실”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북남선언들을 철저히 이행하려는 입장과 자세부터 바로 가지지 않는다면 북남관계의 전진이나 평화번영의 그 어떤 결실도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같은 날 “앞에선 제법 북남군사합의서 이행에 대해 떠들면서 뒤에 돌아앉아서는 과거의 군사적 도발 악습을 버리지 못하고 전쟁연습소동에 미쳐 날뛰는 남부선군부세력의 책동은 양면성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북한의 이같은 반응은 남한을 압박하면서 동시에 북미대화를 재촉하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