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러, 미 제재에 보복조치…미 외교인력 감원 요구
러시아가 28일(현지시각)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과 기술 인력의 대대적인 감축을 요구하고 나섰다. 미 의회가 러시아·북한·이란 등 3개국 통합제재법안을 통과시킨 직후 내려진 러시아의 첫 보복조치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28일(현지시각) 러시아 주재 미국 외교관과 기술 인력의 대대적인 감축을 요구하고 나섰다. 미 의회가 러시아·북한·이란 등 3개국 통합제재법안을 통과시킨 직후 내려진 러시아의 첫 보복조치다.

전날 미 의회는 러시아의 △크림 반도 합병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 지원 △미국 대선개입 해킹 등을 이유로 미국과 유럽에 진출한 러시아 석유 기업들에게 페널티를 주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제재 법안이 통과되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불쾌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은 핀란드 순방 중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나라를 향한 이런 오만불손함을 한없이 참아낼 수는 없다”며 “우리는 자제하고 참아왔으나 때가 되면 보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푸틴이 말한 ‘보복의 때’는 ‘당장’이었다. 러시아 외무부는 곧바로 미 외교 인력 숫자가 자국이 미국에 파견한 455명과 같아야 한다며, 모스크바 주재 미국대사관에게 9월 1일까지 외교인력을 감원하라고 요구했다.

현재 러시아 주재 미 대사관과 영사관에서 근무하는 외교관과 기술 인력의 수는 약1,100명이다. 표면상 감원 요구지만 실제로는 미 외교 인력 700여명을 추방하겠다는 뜻이다.

미국 정부도 작년 말 러시아의 대선 개입 시도를 이유로 러시아 외교 인력을 추방한 사례가 있다. 하지만 그 규모는 35명에 불과했다.

러시아 정부는 또한 보복조치의 일환으로 미국 외교관 휴양시설과 창고를 8월 1일부로 압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 미국 역시 뉴욕과 메릴랜드 주 두 곳에 있는 러시아 외교 시설을 압류한 사례가 있다.

이민혁 기자  ukoreanews@gmail.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